HOME> 농업인광장 > 영농노하우 요청/공개

- 농촌진흥청, 버섯 육종교실 실시... 8월 2일부터 신청 받아 -
작성자 : 관리자 등록일 : 2017-04-27
첨부파일 :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농촌진흥청(청장 이양호)은 8월 16일부터 19일까지 인삼특작부(충북 음성)에서 민간 버섯 육종가 양성을 위한 버섯육종교실을 연다.

버섯육종교실은 농가나 업체, 학교 등에서 버섯관련 업무를 하고 있거나, 버섯 재배 경력이 있어 실제 버섯 품종을 만들고자 하는 사람을 대상으로 한다.

교육 참여 신청은 8월 2일~7일까지이며,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누리집(www.nihhs.go.kr)에서 신청서를 내려 받아 작성한 뒤 메일(minji1228@korea.kr)로 보내거나 버섯과로 전화(043-871-5719) 신청 하면 된다.

신청자 중 교육 적격자 20명을 선정해 8월 10일까지 개별 통보하며, 적격자가 많을 경우 먼저 신청한 사람을 우선으로 한다.

버섯육종교실은 2007년에 처음 시작해 올해 9회째 운영하며, 민간 육종가를 양성해 농가와 지역 특성에 맞는 다양한 버섯 품종 개발을 이끌기 위해 실시한다.

3개의 이론 강의와 9개의 실습 강의로 구성해 현장에 직접 적용할 수 있도록 진행하며, 학습의 몰입도를 높이기 위해 4그룹으로 나눠 1:1 맞춤식 교육을 한다.

1일차에는 버섯 육종의 실전과 기능성 버섯 품종 육성 방향에 대해 교육하고, 버섯 원균 보존 방법과 포자 수집, 조직배양을 실습한다.

2일차에는 수집한 포자로부터 육종의 재료가 되는 단포자를 분리하고 교잡한 뒤 현미경으로 교잡여부를 판별하는 법을 실습한다.

종균을 제조하고 버섯을 재배할 때 중요한 건전 종균 판별법과 버섯 병해충 진단법에 대해 교육한다.

3일차에는 버섯 재배와 품종 보급의 기본이 되는 종균제조에 대한 전반적인 실습이 이뤄지며, 버섯 종류에 따라 다양하게 사용하는 톱밥종균, 액체종균, 곡립종균에 대해 학습한다.

4일차에는 버섯이 가진 여러 가지 기능성과 그 이용에 대해 알아보고, 새 품종 육성 시 이를 보호할 수 있는 품종보호제도와 출원과 등록 과정을 국립종자원 전문가로부터 알아보게 된다.

버섯 육종교실은 매년 교육생으로부터 유용한 교육이라는 좋은 평가를 받고 있으며 지난해 설문조사 결과, 교육생 중 77%가 교육을 마친 뒤에 버섯 육종과정을 실제에 적용할 수 있다고 대답했다.

농촌진흥청 공원식 버섯과장은 “이번 교육을 통해 많은 민간 버섯 육종가가 배출되길 바라며, 교육 참여자들이 관계망을 구축해 국내 버섯 품종 육성과 보급이 활성화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수정    삭제    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오늘 : 11 / 전체 : 1356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