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업인광장 > 영농노하우 요청/공개

귀농·귀촌인을 위한 닭 기르기 꿀팁
작성자 : 관리자 등록일 : 2016-06-08
첨부파일 :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농촌진흥청(이양호 청장)은 귀농·귀촌인이 가축으로 선호하는 닭을 소규모로 기르는 방법을 소개했다.

닭은 작고 다루기 쉬우며, 매일 달걀을 생산한다는 점에서 매력적이다.

닭은 사육 목적에 따라 알을 생산하는 난용계와 고기를 활용하는 육용계로 구분하는데, 귀농 농가라면 난용계 닭을 추천한다.

병아리는 시장이나 분양 농가 등에서 구할 수 있다. 알을 생산하는 목적인 경우 암컷을 구매하고, 유정란을 얻고 싶다면 암컷 병아리 7마리~10마리에 수컷 병아리 1마리를 구매하면 된다.

닭장은 외부 환경으로부터 닭을 보호하며 온도, 습도, 환기 등 관리를 통해 좋은 환경을 만들어 줘야 한다. 야생 고양이 등 외부 포식자의 피해를 막기 위해 울타리(펜스)를 설치하고, 닭장 주위에 촘촘한 철망을 둘러주면 쥐나 참새로부터 보호할 수 있다.

닭장 안에 산란 상자를 설치하면 닭이 알을 편히 낳을 수 있고, 알을 거둬들이기 쉽다. 산란상자는 어둡고 사방이 막혀있는 구조로 바닥에 깨끗한 짚이나 왕겨를 깔아준다. 닭장은 비 가림 시설이나 왕겨로 건조하게 유지한다. 특히, 왕겨를 깔아주면 냄새를 줄이는데 도움이 된다.

병아리는 온도조절 능력이 약하기 때문에 처음 1주일 동안은 31℃~33℃ 정도를 유지하다가, 1주일 간격으로 2℃~4℃씩 낮춰, 평상시에는 12℃~18℃ 정도로 유지해 준다.

닭은 주령(나이)에 따라 병아리, 중추, 산란기에 맞춰 사료를 바꿔주고, 사료를 바꿀 때는 7일~10일에 걸쳐 서서히 교체한다. 모이는 급이기의 1/3 이상이 넘지 않도록 담아야 골라 먹는 것과 흘리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가장 중요한 사양관리 방법은 오염되지 않은 신선한 사료와 깨끗한 물을 먹이는 것이다.

닭은 여러 가지 질병 발생의 위험이 있기 때문에 반드시 백신 접종을 한다. 직접 백신을 접종하기 어려우면 백신 접종을 한 중병아리를 구입하는 것이 좋다.

또한, 닭장이나 닭이 활동하는 공간은 1주일에 1회 이상 정기적으로 소독을 실시한다. 질병이 발병하면 대규모 농가에 피해를 줄 수 있기 때문에 건강하게 자라도록 주의한다.

단순한 취미가 아닌 부업으로 닭을 이용해 이익을 얻고자 하면, 축산업 허가제와 유통 방안에 대한 철저한 사전조사가 필요하다.

국내에서는 가축 사육면적이 50m㎡(15평) 이상이 되면 축산업 허가를 받아야 하고 차단방역, 분뇨처리 등 전문 시설을 갖춰야 한다.

농촌진흥청 문홍길 가금과장은 “취미가 아닌 이익을 목적으로 닭을 기를 경우에는 토지 구입, 축산업 등록과 민원문제, 육추·육성, 백신과 판로 등을 사전에 알아보고 신중하게 시작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한편, 자세한 사양관리 방법은 농업과학도서관 누리집(lib.rda.go.kr)에서 ‘귀농·귀촌인을 위한 소규모 닭 기르기’ 책자(http://lib.rda.go.kr/newlib/search/lib_result_commondetail.asp?history=&query0=&range=&max_srch=&area0=&material=mm&graph=&control_no=221615&backdepth=&mctp=km&page=&recno=&artlist=&r_title=)를 참고하면 된다.

[문의] 농촌진흥청 가금과장 문홍길, 가금과 차재범 041-580-6731

수정    삭제    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오늘 : 10 / 전체 : 135695